default_setNet1_2

“졌지만 잘 싸웠다” U-17 월드컵 앞두고 좋은 공부

기사승인 2019.09.09  11:05:34

공유
default_news_ad1
   
▲ 호주전에 선발로 나선 한국 선수들. /사진 제공 : 대한축구협회

내달 대회 준비하는 김정수호
영국전훈 브라질-호주에 석패

[축구저널 박재림 기자] 김정수호가 17세 이하(U-17) 월드컵을 앞두고 착실하게 경험을 쌓고 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대표팀이 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세인트조지스파크에서 열린 호주와 친선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아쉽게 패했다. 지난 6일 브라질전(1-2)에 이은 2경기 연속 석패. 그래도 다음달 26일 브라질서 개막하는 U-17 월드컵을 준비하는 대표팀엔 소중한 경험이다. 

한국은 전반 12분과 21분 연속골을 내줬다. 두 번째 실점 뒤 1분 만에 만회골을 넣었다. 코너킥 찬스에서 김용학(포항제철고)의 크로스를 홍성욱(부경고)이 헤딩골로 완성했다. 지난달 추계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전 언남고와 결승전(3-1)에서 헤딩 결승골을 넣은 홍성욱은 대표팀에서도 제공권을 뽐냈다. 

한국은 전반 35분 추가골을 내줬다. 후반 24분 김용학의 골로 추격했고 7분 뒤 최민서(포항제철고)가 동점골을 넣었다. 김용학과 최민서, 그리고 브라질전에서 골을 넣은 홍윤상은 지난달 K리그 U-18 챔피언십에서 포항 스틸러스 U-18 포항제철고의 4강에 일조한 선수들이다. 이날 경기는 전·후반 90분 뒤 곧바로 승부차기를 했다. 한국은 두 명의 키커가 실축하며 3-4로 졌다. 

김정수호는 현재 영국에서 전지훈련 중이다. 지난 3일부터 잉글랜드 대표팀의 훈련장소 세인트조지스파크에서 담금질을 하고 있다. U-17 월드컵 본선 진출팀 브라질, 호주와 친선전으로 실전 감각도 키웠다. 10일에는 홈팀이자 2년 전 U-17 월드컵 우승팀 잉글랜드와 격돌한다. 대표팀은 12일까지 훈련하고 귀국한다.

한국은 지난해 아시아 U-16 챔피언십 4강으로 월드컵 진출권을 땄다. 16강에 오른 2015년 대회에 이어 4년 만에 본선에 올랐다. 김정수호는 10월 28일 아이티, 10월 31일 프랑스, 11월 3일 칠레와 C조리그로 16강 진출을 노린다. 

박재림 기자 jamie@footballjournal.co.kr

<저작권자 © 2013 축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칼럼 전체보기

1 2 3
item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