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민우, 대표팀 이어 K리그서도 날았다

기사승인 2017.09.10  17:01:55

공유
default_news_ad1
   
▲ 10일 전남전 완승에 기여한 수원 김민우. /사진제공: 프로축구연맹

산토스 선제골 도움 등 2골에 기여
수원, 전남에 3-0 완승 2연패 탈출

[수원=축구저널 서동영 기자] 수원 삼성의 왼쪽 윙백 김민우(27)가 대표팀에서의 활약을 소속팀에서도 이어 나갔다. 연패 탈출에 성공한 수원은 상위권 추격의 시동을 걸었다.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 전남의 K리그 클래식 28라운드. 수원의 김민우는 선발로 나왔고 염기훈은 벤치에서 시작했다. 두 선수는 지난달 31일 이란(홈), 지난 6일 우즈베키스탄(원정)과의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을 위한 국가대표팀에 선발됐다. 대표팀에서 쌓인 피로를 걱정했던 서정원 감독은 “출전 의사를 물어봤는데 김민우는 선발로 나서고 싶다고 했다”고 밝혔다. 

김민우는 우즈벡전에서 왼쪽 수비수로 선발 출전해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날카로운 공격으로 우즈벡의 골문을 위협했다. 특히 후반 교체 출전한 소속팀 선배 염기훈과의 호흡이 돋보였다. 대표팀은 부진한 경기력으로 많은 비난을 받았지만 김민우와 염기훈에게는 칭찬이 쏟아졌다. 

김민우에게 A매치 피로감은 없었다. 이날 경기에서 왼쪽 측면 돌파는 물론이고 가운데로도 치고 들어가며 전남 수비진을 혼란에 빠트렸다. 

선제골에도 기여했다. 김민우는 전반 12분 박기동의 헤딩 패스를 받은 뒤 페널티지역을 돌파해 산토스에게 공을 연결했다. 산토스는 원터치 슛으로 골을 넣었다. 김민우의 올시즌 3호 도움(6골). 

기세를 탄 수원은 멈추지 않았다. 처음으로 선발 출전한 신인 공격수 윤용호가 프로 데뷔골을 터트렸다. 지난달 A대표팀과의 연습경기(2-1 수원 승)에서 2골을 뽑아 주목을 받은 윤용호는 전반 16분 산토스의 스루 패스를 득점으로 연결했다. 

   
▲ 산토스와 김민우(등번호 11번)가 전남전 선제골 합작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제공: 프로축구연맹

2-0으로 벌어지자 김민우가 다시 나서 경기를 일찌감치 수원의 승리로 결정지었다. 전반 25분 페널티지역으로 파고 든 뒤 골키퍼의 키를 넘기는 로빙슛을 날렸다. 공은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지만 최전방 공격수 박기동이 문전에서 몸으로 밀어 넣었다. 

수원은 후반 5분 전남 중앙 수비수 고태원의 퇴장으로 남은 시간을 편안하게 보낼 수 있었다. 주심은 처음 다미르를 뒤에서 밀어 쓰러트린 고태원에게 경고를 줬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레드 카드로 바꿨다. 득점과 연결되는 결정적인 기회였다는 판단이었다. 

2연패에서 벗어난 승점 49점의 4위 수원은 2위 제주와 3위 울산을 2점 차로 바짝 추격하게 됐다. 반면 올시즌 수원전 3전 전패한 8위 전남은 2연패 및 4경기 연속 무승(2무 2패)의 늪에 빠졌다. 

수원=서동영 기자 mentis@footballjournal.co.kr

<저작권자 © 2017 축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시시콜콜 축구 전체보기

1 2 3
item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