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상에 쓰러진 석현준, 트루아 강등권 추락

기사승인 2018.01.18  04:54:30

공유
default_news_ad1
   
▲ 트루아 공격수 석현준. /사진 출처 : 트루아 홈페이지

앙제전 교체투입 10분 만에 발목 다쳐
팀도 1-3 패배, 전체 20개팀 중 18위 

[축구저널 박재림 기자] 석현준(27)이 불의의 부상으로 쓰러진 가운데 트루아가 강등권으로 추락했다. 

프랑스 리그앙(1부) 승격팀 트루아는 18일(이하 한국시간) 스타드 레이몽-코파에서 열린 앙제와의 원정경기에서 1-3으로 졌다. 리그 3연패에 빠진 트루아는 17위에서 18위로 떨어졌다. 리그앙은 18~20위가 2부로 강등된다. 이날 석현준은 교체로 투입됐지만 부상으로 10분 만에 다시 교체 아웃됐다. 

트루아는 전반 33분 선제골을 내줬다. 앙제 수비수 로마인 토마스가 프리킥 크로스를 헤딩골로 연결했다. 트루아는 후반 6분 역습 상황에서 사이프 카우이가 동점골을 넣었다. 기쁨은 오래 가지 않았다. 후반 13분 앙제가 토마스의 2번째 골로 다시 앞서나갔다. 

트루아 벤치에서 석현준 카드를 꺼냈다. 후반 24분 아다마 니앙을 대신해 석현준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그러나 불의의 부상이 닥쳤다. 문전 돌파 중 상대 수비수의 태클을 피하려다 착지 과정에서 발목이 삐끗했다. 괴로움에 머리를 감싼 석현준은 들것에 실려 나왔다. 

트루아는 후반 36분 피에릭 카펠에게 쐐기골까지 얻어맞았다. 3경기째 승점 21점에 묶인 트루아는 앙제(승점 22)에 밀려 18위가 됐다. 위기의 트루아는 21일 릴을 안방으로 불러들인다. 아직 석현준의 부상 정도는 전해지지 않았다. 

박재림 기자 jamie@footballjournal.co.kr

<저작권자 © 2018 축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시시콜콜 축구 전체보기

1 2 3
item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