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동반 입대 김민혁-송승민 “광주 출신 선임들 믿는다”

기사승인 2019.04.23  12:38:00

공유
default_news_ad1

22일 나란히 훈련소 입소
새팀 상주서 맹활약 약속

[축구저널 박재림 기자] “광주FC 출신 선임이 많아서 빨리 적응할 것 같다.”

K리거 7명이 국방 의무를 위해 22일 오후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했다. 김민혁(27·전 성남FC)과 송승민(27·전 포항 스틸러스)은 이날 아침 서울에서부터 동행, 연병장으로 함께 걸어갔다. 광주와 포항서 한솥밥을 먹으며 친해진 둘은 윤보상(26) 이찬동(26) 김영빈(28) 등 광주 시절 동료이자 상주 상무 선임과의 재회를 기대했다.

1992년생 동갑내기인 둘은 1월생 송승민이 ‘빠른 생일’이라 8월생 김민혁이 형이라고 부른다. 프로 데뷔도 송승민이 빨랐다. 2014년 광주에 입단했다. 김민혁은 이듬해 FC서울에서 첫발을 뗐다. 2016년 김민혁이 광주로 이적하며 처음 인연을 맺었다. 

   
▲ 22일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하는 김민혁(왼쪽)과 송승민.

선배 송승민이 적응을 도왔다. 그해 4월 서울전(1-2)에서 미드필더 김민혁이 공격수 송승민의 골을 어시스트 했다. 2016년 송승민(4골 3도움) 김민혁(3골 8도움) 외에도 득점왕 정조국(20골), 이종민, 윤보상, 이찬동, 여름, 김영빈 등이 활약한 광주는 돌풍을 일으키며 1부리그에 생존했다. 이듬해 광주가 강등되고 김민혁과 송승민은 포항으로 동반 이적, 서로 힘이 됐다.

김민혁이 주전 경쟁에서 밀려 지난해 후반기 K리그2 성남으로 이적했다. 새 둥지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며 1부리그 승격을 이끌고 올시즌도 팀의 에이스로 맹활약했다. 그동안 송승민은 포항에서 주전 자리를 내주며 마음고생을 했다. 김민혁은 힘든 시간을 보낼 때 어깨를 두드려준 형을 챙겼다.

   
▲ 2016년 전북전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는 광주 선수들. 노란색 유니폼 선수 맨 오른쪽이 송승민, 오른쪽 3번째가 김민혁. /사진 제공 : 프로축구연맹

상무도 같이 지원해서 동반 합격했다. 나란히 가족도 함께 논산으로 내려왔다. 김민혁은 “이번에 입대하는 선수 중 승민이형 말고는 친한 사람이 없어서 같이 가자고 했다. 덕분에 마음이 그나마 편하다”고 했다. 어색한 짧은 머리카락을 보고 서로 웃으며 착잡한(?) 마음을 달랬다.

이번에 입대한 선수들은 다음달 28일까지 훈련소에서 지낸 뒤 국군체육부대로 이동해 K리그1 상주 유니폼을 입는다. 송승민과 김민혁은 “광주 시절 같이 뛴 선수들이 군대 선임으로 있어서 잘 도와주리라 믿는다”고 웃으며 “2016년처럼 같이 발을 맞추며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둘은 원 소속팀 팬들에게 “상주에서 열심히 하고 더 발전한 모습으로 돌아가겠다”고 인사를 했다.

박재림 기자 jamie@footballjournal.co.kr

<저작권자 © 2013 축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칼럼 전체보기

1 2 3
item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