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도쿄 출격 오산중, 승부차기 패배 아쉬운 4위

기사승인 2019.05.07  16:50:44

공유
default_news_ad1
   
▲ 도쿄 국제대회에 출전한 오산중. / 사진제공=FC서울

[축구저널 최승진 기자] FC서울 산하 오산중이 일본에서 열린 국제대회를 4위로 마쳤다. 오산중은 6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도쿄 14세 이하(U-14) 국제대회 3~4위전에서 카이로(이집트)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6으로 졌다.

2008년 출범한 도쿄 U-14 국제대회는 세계 주요 도시를 대표하는 팀이 자웅을 겨루는 무대다. 지난달 서울소년체육대회에서 2년 연속 정상에 오른 오산중은 서울시를 대표해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 종전에는 서울 각 학교에서 선발된 선수들로 팀을 꾸린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올해 대회에는 손흥민 소속팀인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와 팔메이라스(브라질) 보카주니어스(아르헨티나) 등 유명 프로구단 유스팀을 비롯해 총 12개국에서 20개팀이 출전했다. 오산중은 조별리그에서 일본 이바라키선발팀(2-0) 도쿄주니어하이스쿨(1-0) 가시와레이솔(0-2)과 러시아 체르타노보(1-0)에 3승 1패를 거둬 조 1위로 4강에 올랐다. 준결승에서는 팔메이라스에 0-2로 져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 오산중과 팔메이라스의 준결승전. / 사진제공=FC서울

FC서울 구단은 “출전 선수 대부분이 국제대회에 처음 나섰지만 세계 명문 유스팀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선수들이 고루 골을 넣는 등 팀 전체가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고 자평했다. 이재민(FW) 송준혁(MF) 김전태수(MF·이상 2학년) 서민덕(MF) 민시영(MF·이상 1학년)이 이번 대회에서 1골씩 기록했다. 오산중은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소년체전)에 서울시 대표로 참가한다. 남자중학부 축구는 오는 25일부터 전북 김제에서 열린다.

최승진 기자 hug@footballjournal.co.kr

<저작권자 © 2013 축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칼럼 전체보기

1 2 3
item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