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영화 같은 뒤집기, 36년 만의 U-20 월드컵 4강

기사승인 2019.06.09  06:33:20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영욱(오른쪽)이 세네갈전 연장전에 역전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대한축구협회

세네갈전 3-3 비긴뒤 승부차기 승리
12일 에콰도르 넘으면 사상 첫 결승

[축구저널 박재림 기자] 정정용호의 20세 이하(U-20) 월드컵 항해는 계속된다. 36년 만의 4강을 달성한 한국이 이제 새 역사를 쓰려 한다.

정정용 감독이 이끈 한국 U-20 대표팀은 9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에서 열린 세네갈과 8강전에서 3-3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2로 이겼다. 거짓말 같은 승리를 거둔 한국은 12일 새벽 에콰도르를 상대로 사상 첫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전반전 한국은 조심스럽게 경기 운영을 했다. 전반 중반 골키퍼 이광연이 상대 발리슛을 막았다. 아쉽게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37분 동료의 헤딩 패스를 받은 케빈 디아네가 왼발 강슛으로 골을 터뜨렸다. 한국은 전반 막판 이강인의 프리킥 감아차기 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정 감독이 후반 8분 승부수를 던졌다. 공격수 조영욱이 교체로 투입됐다. 효과가 있었다. 이지솔이 상대 반칙을 유도하며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이강인이 후반 17분 동점골을 넣었다.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페널티 지역에서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내줬다. 이광연이 아브라히마 니안의 킥을 막았지만 미리 움직였다는 이유로 재차 킥이 선언됐다. 끝내 후반 31분 실점하며 리드를 빼앗겼다. 

   
▲ 이지솔(왼쪽)이 세네갈전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대한축구협회

그 뒤 한국 골망이 두 번 더 흔들렸지만 핸드볼 반칙과 오프사이드로 득점이 취소됐다. 한국은 조영욱의 돌파 등으로 반전을 노렸다. 기적 같은 동점골이 나왔다. 추가시간도 끝나가는 후반 53분 이지솔이 이강인의 코너킥 크로스를 헤딩골로 완성했다.

대표팀 간판 공격수 조영욱이 승부를 뒤집었다. 연장 전반 6분 이강인의 스루패스를 받아 오른발 강슛으로 골문을 열었다. U-20 월드컵 최다 출전자 조영욱은 9번째 경기에서 2번째 골을 기록했다. 조영욱은 지난 1일 아르헨티나와 F조리그 최종전(2-1)에서 결승골을 넣었다. 

연장 후반 추가시간 뼈아픈 실점을 했다. 아마두 시스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운명의 승부차기. 한국은 1번 키커 김정민의 공이 골포스트에, 2번 키커 조영욱의 공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그래도 세네갈 2번 키커가 찬 공이 뜨고 4번의 킥을 이광연이 막았다. 5번 키커 오세훈도 골키퍼에게 막히는 듯했지만 킥 전에 먼저 움직였기 때문에 다시 찼고 득점이 됐다. 세네갈 5번 키커의 공이 골문 밖으로 나갔다.  

   
▲ 세네갈전 승부차기 선방으로 승리를 이끈 이광연. /사진 제공 : 대한축구협회

1983년 멕시코 대회 이후 처음으로 4강 고지에 도달한 한국은 에콰도르를 만난다. 지난 18일 대회를 앞두고 마지막 평가전에서 이강인의 골로 1-0으로 이긴 상대다. 

박재림 기자 jamie@footballjournal.co.kr

<저작권자 © 2013 축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칼럼 전체보기

1 2 3
item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