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지소연 2022년까지 재계약 “첼시에 다시 우승컵을”

기사승인 2019.08.09  16:43:55

공유
default_news_ad1
   
▲ 지소연이 계약서에 사인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 사진출처=첼시 홈페이지

[축구저널 최승진 기자] “이번 시즌에는 우승을 놓치지 않겠다.” 한국 여자대표팀 간판 지소연(28)이 잉글랜드 첼시와 재계약하며 자신감 넘치는 표정으로 목표를 밝혔다.

첼시는 7일(이하 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에 미드필더 지소연이 2022년까지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지소연은 2014년 초 일본 고베 아이낙에서 축구 본고장 잉글랜드의 첼시로 이적했다. 이번 계약으로 무려 9년 간 첼시 유니폼을 입게 됐다.

지소연은 첼시에서 통산 136경기에 출전해 56골을 기록하며 팀 주축으로 자리를 잡았다. 2014~2015시즌과 2017~2018시즌에는 정규리그인 여자슈퍼리그(WSL)와 FA컵을 동시에 석권하는 데 큰 몫을 했다. 최근에는 지난 4월 리옹(프랑스)과의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터뜨린 프리킥 골이 팬에게 큰 인상을 남겼다.

   
▲ 지난 6월 프랑스월드컵 노르웨이전에서 활약 중인 지소연. /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지소연은 “첼시에서 계속 뛰게 돼 감사하고 흥분된다”며 “지난 시즌에는 팀이 우승컵을 하나도 차지하지 못 했지만 새 시즌에는 모두 정상에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첼시는 2018~2019시즌에 슈퍼리그 3위에 그쳤고 FA컵과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는 4강에 머물렀다. 에마 헤이스 감독도 지소연의 재계약을 크게 반겼다. “중요한 선수가 팀에 남게 돼 행복하다”며 “지소연은 세계 최고 선수 중 하나다. 게다가 매년 성장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첼시는 다음 달 8일 홈에서 열리는 슈퍼리그 개막전에서 토트넘과 맞붙는다. 입장권이 이미 매진됐을 만큼 홈팬의 기대가 높다. 이번 시즌 슈퍼리그에서는 ‘코리안 더비’가 자주 열린다. 지소연 조소현(웨스트햄)에 이어 지난달에는 국가대표 공격수 이금민(맨시티)이 잉글랜드에 입성했다. 

최승진 기자 hug@footballjournal.co.kr

<저작권자 © 2013 축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칼럼 전체보기

1 2 3
item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